농장소개 자료실 사진방 상품 Q/A 커뮤니티 해동목이야기 홈으로 마이페이지 장바구니 주문조회 배송센터 이용안내 인사말 농장개요 농장찾아오는길 엄나무농장 자유갤러리 공지사항 고객사랑방 고객후기 영농일기 해동목이야기 해동목마라톤
홈으로
   
    
    
자동로그인

택배추적
네이버 블로그
찾아오시는길
이용안내


 
작성일 : 11-05-31 09:49
가을엔 더덕, 봄엔 두릅/ 두릅으로 만든 음식이야기/ 두릅전/ 두릅과 호두가 들어간 김밥
 글쓴이 : 살림
조회 : 2,069  

먹을거 입을거 근심하지 말라고 하지만 어찌 그런가??
이왕 먹을거면 좀더 맛나고 몸에도 좋은거

입을거면 나와 어울리고 조금은 럭셔리해보이면 좋은데....
계절이 바뀌면 그때마다 나오는 계절 음식들을 tv에서 알려주느라고 난리도 아니다.
요즘은 1주일에 2~3번 ?? 아니 거의 매일 출연하다 싶은 것이

바로 두릅이란 녀석이다.
봄이되면 나물류가 대세~~
미나리, 숙, 냉이 등은 이젠 봄 하면 익숙한 나물들이고...

그런데 언젠가부터 두릅이란 것이 고개를 슬슬 내밀더니
나의 관심대상 목록에 올라와 있네??

사실 두릅 먹어보지 않은 것은 아니다.
음식점에서 한두번 먹어보고 고 가지에 박힌 가지같은 꺼끌 거림이 거슬려
안먹고 있는 제껴두고 있던 나물?? 음식인데...

나이가 들어가니 또 한번 먹어봐??
먹는 사람들을 보니 내가 느끼지 못한 뭔가 새로운 맛이 있는걸까??가 궁금해지던차에
자주가는 까페 한. 농. 마 에서 체험의 기회를 얻었다.

방문하여 찬찬히 살펴보니 재배과정을 볼수 있어 믿음이 간다.
체험해볼 제품을 기다리는 기간이 즐겁고 행복했다.

파릇 파릇 새순이 싱그러워요.
비닐을 걷는 순간 쌉싸래한 향이 은은한것이 풀숲에 와 있는 듯한 착각이 들게 합니다.

줄기 부분의 가시 은근 걱정하던 건데....
하지만...괜한 걱정이었네요.
생각보다 부드러웠답니다.손에서 느껴지는 감촉이 이정도면
입안에서는 그냥 괜찮을 것 같다는 정도...

플라스틱으로 만든 모형 같다는 느낌이 들 정도로 신선합니다.
초록이 짙고 튼실해 보여서 보는 것만으로도 건강해질것 같아요.

비가 오는 휴일 건강한 부침개를 만들어봅니다.
우선 두릅을 깨끗히 씻어서 준비합니다

끓는 물에 소금을 넣고 데쳐줍니다.
두릅이 연해서 그냥 먹어도 괜찮았지만
살짝 데쳐서 냉동고에 넣어 얼렸다가 해동해서 먹으려고 손질해둡니다



부침가루를 물에 개어 준비하고요.
두릅을 썰어 넣어도 좋지만 오늘은 그냥 길게 길게 넣어봅니다.
하얀 부침에 초록의 두릅이 올라왓어요.



두릅이 들어간 부침개 완성~~
은근 씁쓸한것이 먹을때마다 요거 요거 하는 말이 절로 나오네요.
단것과 부드러움에 익숙한 요즘 애들 입에 맞을까?
요것도 괜한 걱정 !!!
옆에 있던 딸이 한점 두점 잘도 먹어 저도 기분이 좋아집니다.



밥은 현미와 백미를 섞어 준비했어요.



두릅을 소금. 참기름, 깨소금에 조물주물 무쳐주고



호두를 함꼐 넣어 고소함을 주려고요.


달걀 지단을 얇게 부쳐 준비합니다



김밥용 김을 깔고 그위에 달걀 지단을 올리고 밥을 깔아
두릅을 맞을 준비를 합니다.



그위에 호두를 장식하여 돌돌 말아 주면.



건강이 보이고 넘쳐나는 두릅과 호두가 들어간
두릅 호두 김밥이 완성됩니다

기존의 김밥에 질려 새로운 김밥을 원한다면
이렇게 만들어 먹어보세요~~~~~



고소함과 쌉싸름이 동시에 느껴지는 맛이  내 몸을 가벼워지고 건강하게 합니다.

여기에 초고추장을 찍어 먹어보니 또다른 맛이 느껴집니다.
간편한 두릅비빔밥이라고 할까??


관리자 11-06-01 22:17
답변  
개드릅호도김밥 새로운 시도네요. 많은분들께 좋은 참고가 되겠습니다. 감사드려요^**^
 
   
 

이용약관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이메일 주소 무단수집거부      |      고객센터